본문

대출 금리가 계속해서 오르고 있는 요즘. 도움이 될 만한 대출이자 줄이는 방법을 소개해드립니다. 

 

 

 

| 금리 인하 요구권 

 

첫 대출 당시보다 소득이 늘었을 경우나 자산이 늘었을 경우, 전문직 자격증을 취득했거나 신용도가 올랐을 경우 행사할 수 있는 금리 인하 요구권이 있습니다. 

꼭 소득, 자산, 직위가 오르지 않았더라도 실행했던 대출을 꾸준히 연체 없이 상환했고 앞으로도 꾸준히 상환할 수 있다는 증빙을 할 수 있다면 누구나

금리 인하 요구를 할 수 있습니다. 단, 정해진 횟수가 있으니 꼭 사전에 금리인하요구를 신청할 수 있는 조건 및 규제들을 확인하시어 높아지는 금리에 대비하시길 바랍니다.

 

| 대환대출

 

현재 본인이 가지고 있는 대출 상품보다 조금 더 낮은 금리의 상품을 찾아 해당 대출 상품으로 전환하는 것을 말합니다.

본인이 평소 이용하는 주거래 은행에만 한정하지 마시고, 여러 금융권의 대출 상품을 사전에 알아 보시는게 좋습니다. 정보가 많을수록

더 낮은 금리의 대출 상품이 무엇인지 비교할 수 있고 선택지가 많아진답니다. 동일한 금융사더라도 지점마다 금리/이자가 상이하니

대출 상품만 확인하기보다 하나의 대출 상품에 따른 지점 별 금리도 함께 확인하시면 좋습니다.

 

| 꾸준히 신용도 관리하기

 

대출은 특히 신용도가 기본이 됩니다. 이전에는 신용도를 1~10 까지 의 척도로 등급제를 사용했다면, 현재는 신용점수제를 도입하여

좀 더 세분화 된 개인 신용 점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용 조회 시 신용도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건 사실이 아닙니다. 명확하지 않은,

잘 알려지지않은 사이트에서 개인정보 입력 후 신용도 조회 시 신용도 보다는 개인정보가 누출되는 등의 우려가 있을 수 있으니

반드시 나이스 신용평가사 또는 올크레딧 등 제1금융권에서 기준으로하고있는 신용 평가사는 어디인지 확인 후 해당 사이트를 통해 신용 점수를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 연체하지 않기

 

카드 및 대출금은 절대 연체하지않아야합니다. 공과금 또한 기한 내 성실히 납부해야하며 카드론 및 현금서비스는 절대로 이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이 또한 신용도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반드시 본인의 상환능력에 맞춘 소비습관을 갖는 것이 좋습니다.

 

|  프리워크아웃 & 개인워크아웃

 

워크아웃은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제도를 말합니다. 과도한 빚으로 인해 정상적인 채무 상환이 어려운 이들을 대상으로, 상환조건을 적절히 조율해

경제적 재기를 돕는 제도입니다.  철저한 심사를 거쳐 상환기간 연장, 이자율 조정, 상환 유예, 채무감면 등의 방식으로 채무를 조정하게 됩니다.

채무자는 연체 기간에 따라 다른 워크아웃 제도에 신청할 수 있는데, 프리워크아웃은 채무 기간이 3개월을 넘지 않는 채무자를 대상으로,

개인워크아웃은 채무 기간이 3개월을 경과한 채무자를 대상으로 한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정, 상환 유예, 채무감면 등의 방식으로 채무를 조정하게 됩니다.

 

 

실행 가능한 상환 계획을 수립한 뒤 연체하지 않고 채무를 갚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급여를 받지 못하거나, 실직 또는 질병, 사고 등으로 소득이 감소하게 되는 경우에는

대출 조건을 조정할 수 있는 워크아웃 제도가 채무 부담을 덜고 신용을 회복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최소 31일 이상의 연체 기간 이후부터

접수가 가능해 접수 전까지 독촉, 추심이 계속되고 압류, 경매 등 법적조치에 취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유의하셔야 합니다.

 

유동 자산이 부족하다면 대출은 불가피한 선택이지만,  개인의 신용등급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좋은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연체 없이 상환하면

더 유리한 조건의 대출을 이용하게 될 수 있습니다. 대출금을 연체하고 신용등급이 하락하면 대출의 악순환이 되기 때문에 안정적인 재무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능한 유리한 조건의 대출 상품을 이용하고 연체 없이 상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대출이자 줄이는 법

댓글 0건 조회 263회 작성일 22-12-19 14:3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온라인금리비교나라